티스토리 뷰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전망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겠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에 대해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의 시가총액은 59조 2,838 억원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의 시가총액은 코스피 5위 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의 가격은 현재 896,000 원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1주일 추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3달 추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1년 추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의 52주 최고가는 1,047,000원이며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52주 최저가는 679,000원 입니다.

증권사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목표는 1,102,500원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전망

 

 

삼성바이오로직스, 유럽 제약사와 674억 규모 위탁생산계약 의향서 체결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유럽 소재 제약사와 673억 9928만원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계약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0월 30일 위탁생산계약 의향서를 체결했고 이날 계약상 특정조건이 충족돼 계약금액 5658만1000달러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상기 계약 금액은 양사간 계약상 구속력이 있다”며 “향후 본계약 체결할 경우 확정 내용을 공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개장시황] 삼성전자·삼성바이오로직스 소폭 하락세, 씨젠·에이치엘비 ‘...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엔 모두 파란불이 켜졌다. 이날 시총 1위인 삼성전자는 0.9% 내린 7만7300원으로 하락 출발했다. SK하이닉스도 0.82% 내리고, 전 거래일에서 네이버를 제치고 시총 3위로 등극한 삼성바이오로직스도 0.52% 소폭 하락세다. 네이버는 같은 시각 2% 넘게 내리고 있다. 반면 SK바이오사이언스(1.11%)와 하이브(0.76%)는 상승 출발했다.

 

순매수 4위 종목, 삼성바이오로직스 러브콜[외인이 담은 바이오]

 

코로나 치료제부터 백신까지 수주 성공[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이번 주(12월 13~12월 17일)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바이오 순매수 상위권 종목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mRNA 코로나19 백신부터 아스트라제네카 항체치료제까지 수주에 성공하며 코스피 시가총액 3위 자리에 올라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최근 3개월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금융)

19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외국인이 담은 바이오 종목 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위를 차지했다. 전체 섹터 순매수 상위권에서는 삼성전자(005930), LG(003550), SK하이닉스(000660)에 뒤이어 4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네이버(035420), 삼성전자우(005935)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에 안착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호재 발표가 이어졌다. 지난 14일 아스트라제네카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이부실드를 위탁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부실드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지난 8일 긴급사용승인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다. 2개의 단일항체 주사인 틱사게비맙(tixagevimab)과 실가비맙(cilgavimab)을 연이어 접종하는 이른바 칵테일 방식의 항체치료제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DP(충진포장) 위탁생산하는 모더나 코로나19 mRNA 백신 스파이크박스주가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받았다. 스파이크박스주는 국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 중 mRNA 방식으로는 최초로 국내에서 위탁생산하는 백신이다. 내일(20일) 모더나 백신 138만5000회분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공장에서 출고될 예정이다.

임윤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투자포인트는 글로벌 최대 생산 캐파 기반 안정적인 외형성장, 원스탑 서비스 통한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CDMO 사업 확대, 자체 개발 세포주 기반 생산성 향상, 공장 가동률 및 가동 효율성 증가에 따른 수익성 개선 기대다”며 “내년 상반기 mRNA 생산 설비 증설 완료 예정이며, 모더나 백신 DP 생산 계약에 이어 그린라이트의 DS(원액) 생산 계약을 체결하며 mRNA 의약품의 원스톱 생산 가능성을 확인했다. mRNA 사업의 본격적인 확대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올해 증산만 1조원 돌파···코로나 백신·치료제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 ...

 

지난 10월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백신 공장에서 위탁 생산한 모더나 백신이 국내에 처음 출하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연말까지 끊이지 않고 위탁 생산(CMO)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현재까지 증산 계약 규모만 1조 원을 돌파했을 정도다. 기존 수주 물량에다가 코로나19 관련 백신, 치료제 생산까지 더해지며 글로벌 제약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수주 증가에 맞춰 대규모 신규 공장 신설이 예정돼 있어 향후 성장세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까지 공시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해 증산 계약은 총 11건으로 누적 규모가 1조 436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로슈로부터 2020년 6월 맺은 CMO 계약 수주물량이 당시 4,444억 원에서 이번에 6,053억 원으로 1,609억 원이 늘어나면서 연간 증산 계약 규모가 1조 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신규 수주를 포함한 누적 수주액도 증가하면서 실적도 상승세다. 지난 9월 말 기준 누적 수주액은 70억 5,000만 달러로 지난해 전체(60억 8,700억 달러)보다도 15% 이상 늘어난 상태로, 올해 전체 수주 규모는 대폭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올해 3분기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누적 매출은 1조 1,237억 원, 영업이익 4,08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42.3%, 영업이익은 103.5% 급증했다.

지난 17일 인천광역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를 방문한 호세 페르난데스(가운데)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존 림(왼쪽 두번째)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와 제임스 최(왼쪽 첫번째) 글로벌정보마케팅센터 부사장으로부터 최첨단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한 백신과 치료제의 생산 기지로 급부상했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안정적이면서도 빠르게 백신이나 치료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곳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택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지난 14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로부터 위탁 생산한 코로나19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스파이크박스주'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mRNA 백신의 완제(DP) 생산 시스템을 5개월만에 갖추고 보건 당국의 승인까지 마쳤다.

부작용이 우려되는 코로나19 백신의 대안으로 개발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장기지속형 항체복합제 '이부실드(AZD7442)'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하기로 했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되기도했다. 뿐만 아니라 일라이릴리, 글락소미스앤클라인(GSK) 등도 코로나19 치료제 생산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맡겼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내부에 있는 바이오리액터홀 모습 /사진 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전 세계에서 밀려드는 CMO, 위탁개발생산(CDMO)에 맞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 시설을 더욱 적극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내년 완공 후 가동 예정인 송도 4공장의 생산 규모 25만 6,000ℓ를 더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 규모는 62만ℓ에 달한다. CMO 생산 능력으로는 이미 세계 최대 규모다. 더구나 송도 제2바이오 캠퍼스의 5, 6공장, 미국과 유럽 공장 신설 등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달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세계의약산업전시회(CPhi)에서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글로벌 영업센터 상무는 "이제는 글로벌 선두 CMO와 경쟁하는 사이"라며 "앞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세계 시장의 50%를 점유하는 회사가 될 것"라고 밝혔다.

 

美 국무부 경제차관,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방문

 

호세 페르난데스 미국 경제차관이 17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방문해 제임스 최 글로벌정보마케팅센터 부사장(오른쪽 첫 번째)으로부터 생산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호세 페르난데스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찾았다.

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호세 페르난데스 경제성장·에너지·환경 담당 차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방한해 인천 송도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호세 페르난데스 미국 경제차관은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으로부터 회사 사업 현황에 대해 소개 받은 후 홍보관을 방문해 최첨단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직접 확인했다. 특히 미국 투자, 모더나 백신 생산 현황, 한미 공급망 현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미국 투자를 비롯해 모더나 백신 생산, 한미 공급망 현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전망을 마치며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전망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에 투자하신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삼성바이오로직스주가가 궁굼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전망과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